PxPixel
Foursquare는 쿠키를 사용하여 귀하에게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하고 맞춤화된 광고를 게재하며, 광고주에게도 광고 캠페인의 성과를 측정할 수 있도록 합니다. 저희 사이트를 계속해서 이용하시면 Foursquare의 개인정보 보호정책쿠키 정책에 동의하신 것으로 간주됩니다.
X
S

Simon Krollpfeifer

Unnamed Location
  • 5개의 팁
  • 2명의 팔로워
  • 1명의 팔로잉
  • 15 리스트
Simon 님의 다음 도시 내 리스트: 모든 도시
  • Tokyo
  • Nuremberg
  • Seattle
  • Berlin
  • San Francisco
  • Helsinki
  • ses Salines
  • Bellevue
  • Kent
  • 모든 도시
Simon의 상위권 도시
Tokyo
6 리스트가 생성됨 · 2 Tips
Nuremberg
1 리스트가 생성됨 · 2 Tips
Seattle
2 리스트가 생성됨 · 1 Tip
Berlin
1 리스트가 생성됨
San Francisco
1 리스트가 생성됨
Helsinki
1 리스트가 생성됨
ses Salines
1 리스트가 생성됨
Bellevue
1 리스트가 생성됨
Kent
1 리스트가 생성됨
추가로 로드하기
추가로 로드하기
Simon 님의 최근 목록
12 장소 업데이트됨 5월 18, 2019
12곳의 장소 The Cheesecake Factory, Kizuki Ramen & Izakaya, Nana’s Green Tea, El Gaucho 포함
8 장소 업데이트됨 7월 10, 2018
8곳의 장소 Gutmann am Dutzendteich, Zum Gulden Stern, Bratwurst Röslein, Schäufelewärtschaft 포함
6 장소 업데이트됨 6월 29, 2018
6곳의 장소 Fu-unji, Shin-Yokohama Ramen Museum, Tsukiji Miyagawa Honten, Tatsunoya 포함
30 장소 업데이트됨 6월 3, 2018
30곳의 장소 Sugoi Niboshi Ramen Nagi, Soranoiro, Mouko Tanmen Nakamoto, Usagi 포함
6 장소 업데이트됨 6월 4, 2018
6곳의 장소 Nodaiwa, 炭火焼肉 幸永 本店, Teppan Baby, Michishirube 포함
2 장소 업데이트됨 9월 29, 2014
2곳의 장소 Cocolo Ramen, YamYam 포함
    저장
    "Schäufele gibts nur am Donnerstag jnd Sonntag. Wer drauf heiss ist, sollte an einem der beiden Tage kommen."
    S
    Simon Krollpfeifer · 7월 10, 2018
    프랑코니아
    · 뉘른베르크, 독일
    8.1
    저장
    "Gutes Schäufele, angenehmer Biergarten."
    S
    Simon Krollpfeifer · 7월 9, 2018
    독일식
    · 뉘른베르크, 독일
    7.6
    저장
    "Special ramen were ok. Solid ramen, don't understand the hype."
    S
    Simon Krollpfeifer · 6월 30, 2018
    라면
    · 도쿄, 일본
    8.2
    저장
    "If you want Dim Sum in Seattle you want Harbor City Restaurant."
    S
    Simon Krollpfeifer · 3월 10, 2014
    중국 음식
    · 시애틀, 미국
    7.7
    저장
    "Very nice Tonkotsu Ramen. Broth is very good, noodles are very thin and Chasu is good. Directly East of Tokyo Station. Opening hours: 月~金 11:00~23:00 土  11:00~22:00 日 11:00~16:00"
    S
    Simon Krollpfeifer · 9월 5, 20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