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xPixel
개인정보 보호정책이용 약관이 업데이트되었습니다. 2019년 9월 30일부터 새로운 정책이 시행됩니다. 2019년 9월 30일 이후에 당사의 서비스를 사용하시면 새로운 정책과 이용 약관에 동의하는 것으로 간주됩니다.
X
Élise C.

Élise C.

FacebookTwitter

Paris, France
  • 54개의 팁
  • 70명의 팔로워
  • 706명의 팔로잉
  • 16 리스트
Élise 님의 다음 도시 내 리스트: 모든 도시
  • Paris
  • Levallois-Perret
  • Charenton-le-Pont
  • Canterbury
  • Pignan
  • San Francisco
  • New York
  • Lisbon
  • Nice
  • 모든 도시
Élise의 상위권 도시
Paris
7 리스트가 생성됨 · 32 Tips
Levallois-Perret
1 리스트가 생성됨 · 4 Tips
Charenton-le-Pont
3 Tips
Canterbury
3 Tips
Pignan
2 Tips
San Francisco
1 Tip
New York
1 Tip
Lisbon
1 Tip
Nice
1 Tip
추가로 로드하기
추가로 로드하기
Élise 님의 최근 목록
Élise C.
1 장소 업데이트됨 1월 15, 2014
1곳의 장소 KB CaféShop 포함
Élise C.
12 장소 업데이트됨 11월 16, 2014
12곳의 장소 Cucuzza, La Puttanesca, Pi Hour, Da Carmine 포함
Élise C.
3 장소 업데이트됨 10월 12, 2013
3곳의 장소 L'Entre Potes, Vingt Heures Vin, Vingt Heures Vin La Suite 포함
Élise C.
24 장소 업데이트됨 2월 11, 2015
24곳의 장소 Koff, Le Square Marcadet, Corso Franz Liszt, Hôtel Le Méridien Étoile 포함
Élise C.
8 장소 업데이트됨 6월 16, 2015
8곳의 장소 Cucuzza, KB CaféShop, Legendre Idéal, Coquelicot 포함
Élise C.
38 장소 업데이트됨 12월 12, 2014
38곳의 장소 Koff, Mamie Burger Grands Boulevards, Breakfast in America, La Maison Mère 포함
+1
    Élise 님의 최근 팁
    저장
    "Des petits plats pas très copieux mais à 8-10€, ce qui permet d'en prendre 2 ! Je conseille les courgettes farcies. Le pain est également délicieux."
    Élise C.Élise C. · 9월 13, 2015
    타파스
    · 파리, 프랑스
    8.4
    저장
    "Jms été aussi mal reçue dans un restaurant.Nos galettes étaient couvertes de poils de pinceaux, le patron a été odieux et s'est foutu de nous.Il nous a demandé de finir vite.Pas pu prendre de dessert."
    Élise C.Élise C. · 8월 19, 2015
    프랑스 음식
    · Charenton-le-Pont, 프랑스
    저장
    "Absolument parfait ! Toute l'équipe est super aimable, adorable même, et la livraison est ultra rapide."
    Élise C.Élise C. · 5월 13, 2015
    피자
    · 파리, 프랑스
    7.5
    저장
    "Worst Pizza Hut ever. Never order there."
    Élise C.Élise C. · 5월 6, 2015
    피자
    · 샌프란시스코, 미국
    6.9
    저장
    "Great cocktails and delicious burgers (choose the largest -6 oz-, because they aren't very big) but some ingredients and deserts weren't available."
    Élise C.Élise C. · 3월 18, 2015
    라운지
    · 캔터베리, 영국
    저장
    "My favourite pub in Canterbury. The atmosphere is very pleasant, cosy, and the food is so goooood. Taste the lamb or if you're brave, the King Lear."
    Élise C.Élise C. · 2월 11, 2015
    고급 술집
    · 캔터베리, 영국
    8.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