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jutbar

Njutbar

(현재 폐점)
카페, 와인 바음식점$$$$
Gamla Staden, Malmö
저장
공유
팁 및 리뷰 아이콘33 팁 및 리뷰
사용자 아이콘
로그인하여 여기에 팁을 남겨보세요.

정렬:
  • 인기있는
  • 최근
  • @ S.
    @ Sellier6월 27, 2018
    Very yum! Try the Tataki marinated beefsalad and/ or the crayfish, prawn salad with rice noodles and stora Nygatan...Nice neighbourhood!
  • Irene G.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Irene Gazpacho10월 14, 2014
    I loved the vegetarian salad and the bread. Great olive oil too! Tho I think the options were pretty limited for veggies: lentils soup and a salad. Maybe it changes every day?
  • Simon B.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Simon Boldt12월 20, 2017
    We had the burger and the crayfish salad. Both were great, probably the best burger I have ever had!
  • Alexandra B.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Alexandra Becher8월 20, 2016
    Great salads, perfect for lunch! Great spot for sitting outside
  • Petter P.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Petter Palander9월 25, 2012
    10회 이상 방문함
    Greatest salads and sourdough bread in town. And, the fish soup is magic. Finish with a soy cappuccino. It will make your day.
  • Anita K.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Anita Klis4월 30, 2018
    Friendly stuff, fresh food, complimentary bread and olive oil that somehow was even tastier than the main dish 😍
  • Lucy B.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Lucy Blair1월 13, 2014
    Warm and cosy cafe that's also very central. And the fish soup is amazing - highly recommended!
  • Laura 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Laura M8월 17, 2017
    Ottima zuppa di pesce
  • Aleksandra G.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Aleksandra Garbacz9월 14, 2017
    Perfect place for a lunch. I went for a beef salad 🥗 and I was amazed by the combination of fresh and tasty ingredients and original taste. They accept dogs too!
  • Mariya K.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Mariya Kuzmenko9월 4, 2017
    Еда уникально вкусная, особенно классические митболы. Очень приветливый персонал. Отлично!
  • Yuko 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Yuko M7월 29, 2013
    5회 이상 방문함
    Choose the beef salad with Asian taste! It's just so delicious and nothing you can easily find in Sweden.
  • M 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M Mörchen8월 15, 2018
    Great food. Nice Service. Do it.
  • Ole 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Ole Michelsen2월 21, 2015
    Great shellfish soup and atmosphere. Tried lunch and was very happy.
  • Jen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JenM12월 3, 2014
    Great salads, plenty of seats, wifi, great atmosphere. A+
  • Karina T.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Karina Taranda7월 10, 2016
    Good food, great value, many different drink's, exelent service.
  • Yiannis D.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Yiannis Dour3월 2, 2019
    Awesome food and good prices! Try the pannbiff med gräddsås
  • Andreas C.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High quality! Alex was a lot of fun too..
  • Jen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JenM12월 3, 2014
    Great salad, cosy cafe, wifi great place
  • Sanne
    Sanne4월 2, 2012
    Really nice and cosy cafe. And they offer lactose and gluten free dishes !
  • Alice B.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The Pumpkin soup is so delicious!
  • Julien G.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Julien Gross1월 4, 2013
    Great vegetarian food. But a good beef is also available :)
  • Martin A.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Martin Alm5월 11, 2015
    Cozy with well made food.
  • Damir P.
    Damir Petrinic4월 27, 2018
    Not sure how place like this can get good reviews. Disgusting food, disrespectful service and filthy conditions. Avoid.
  • Sanne B.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Sanne Bengtsson2월 8, 2016
    I had a salad. It was really big!
  • Rolf O.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Rolf Olsson11월 11, 2015
    Good good and positive motivated personal...
  • Yuliia R.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Yuliia Rastvorova11월 22, 2019
    Нет меню на английском. Заказывать нужно на барной стойке.
  • Enzo M.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Enzo Munck2월 15, 2019
    Fish soup was delicious
  • Ömür A.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Ömür Akkaya5월 27, 2016
    Salataları inanılmazdı...
  • Simon S.
    Simon Salomonsson6월 24, 2019
    Må have fået nye ejere - det var ikke en god service oplevelse
  • Rodrigo S.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Rodrigo Santoro10월 20, 2018
    Great salads
  • Olof A.사용자 이미지의 하트 아이콘
    Olof Adell1월 5, 2015
    Lunch and sandwiches
  • Kenneth P.
    Kenneth Pedersen4월 28, 2013
    Deres brunch buffet er kanon...
  • Sofie Ö.
    Sofie Österheim11월 20, 2010
    På väggen hänger foton av Jan Olofsson. Galleriet: Gate38 finner du rakt över gatan. Välkommen!
사진31 사진